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DealMade Trading 647-986-3355
중앙일보 문화센터 416-736-0736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한국인 칼럼 > 박민주 칼럼
Share
작성자 관리자 (admin) 등록일 2017.08.03 조회수 147
제목 온타리오주의 공정주택 계획이 목표를 달성 했을까요?
온타리오주의 공정 주택 계획 (Fair Housing Plan)은 우선적으로 토론토의 시장을 확실히 식히는데 성공했다고 말할수있다. 하지만, 얼마나 더 하락세가 지속될까요?
RE / MAX Ontario-Atlantic Canada의 지역 담당 이사 Christopher Alexander는 MortgageBrokerNews.ca와의 인터뷰에서 전반적으로 주택공정계획의 의도는 시장을 식히는 것이라고 말할 수 있고 실질적으로 시장을 식혔다. 그러나 아직도 GTA의 특정지역들은 이런 정책도 아랑곳하지않고 여전히 성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알렉산더는 또한 시장을 식힌 정확한이유는 임대료 규제 및 15 % 외국인 구매자 세를 포함하는 정책 자체가 아니라 어떤 주택 정책이라도 나오면 대중들은 불안해하고 얼만큼 하락하는지를 관망하는 분위가가 창출되서 소비자를 주춤시키고 이것이 바로 시장하락세로 연결되고있는 분위기 자체가 주된이유라고 말했다.
올해초에 미친듯이 팔려 나가는 부동산 매매의 급물살때문에 구매자들에게 정말 힘든 기간이였고 구매경쟁에 휘말려서 홈인스펙션이나, 모기지 승인등을 알아볼 겨를도 없이 no condition으로 오파를 떤져도 다수경쟁에 이길수있는 확률이 적었던 것이 상례가 되서 매우 빠른 결정을 내려야했고 본인들이 좋아하는 집에 충분한  연구를 할 시간이 없었다. 이때문에 내집 파는것은 나중이고 급하게, 모기지 준비없이, 약 10만~20만불의 윗돈을 언처서 컨디션없이 오파를 써야했다. 이로인해 많는 집들이 이때다하고 리스팅에 매매를 올렸고 집값은 치솟고 이로인해 정부로하여금  억제정책을 불러 오게된 계기가 되었다. 이렇게 힘들게 집을 사고 모기지를 신청하고 내집을 팔려고 할때 억제 정책의 스나미가 발표되서 내집 파는것이 늦어지고 이로인해 두집에 모기지가 있게되므로 모기지 승인에 부레이크가 걸리고 집값은 하락세를 보여서 파는 가격이 내려가므로 손해보고 집파는것의 고통을 격어야했다.
렌트마켓에도 여러 현상이 나오고 있었다. 새정책으로 매년 렌트가 2% 이상 올리지 못하고 현재 세입자를 내보낼때는 마지막달의 렌트를 돌려줘야하는 상황이 벌어지므로 대부분의 집주인들은 현재의 세입자와의 재계약을 포기하고 새세입자를 드려서 최근 마켓시세로 렌트계약을해서 마지막달치환불금액을 아예 렌트에 포함시켜서 계약하길 바라므로 월렌트도 올라가게 되는 경향을 초래해서 집주인과 현재 세입자들간의 소송건이 증가하고있다.
억제 정책후의 평균 토론토 주택 가격은 4 월에  920,791 달러에서 5 월의 869,910 달러로 하락했고 6 월에는 793,915 달러로 더 떨어졌다. 알렉산더 (Alexander)는  현재가  토론토에서 주택을 싸게 살수있는  2012 년 이래로 가장 좋은 적기라고 말한다. 전반적으로 시장은 냉각되었다고 보지만 알렉산더 (Alexander)가 지적했듯이 GTA의 특정 지역은 여전히 가격 상승을 나타내고 있기때문에 아직 상승의 불씨가 완전히 종식되었다고 볼수없고, 3/4분기의 부동산업계의 매매는 매년 그렇드시 그다지 높지못할것으로 기대되지만 가을이되면 종식되지않은 구매의 불씨가 다시 살아날 전망이고  최근 정부억제 정책에대한 관망과 시장분석에대한 불안으로 인해 잠시 관망하는 구매자들이 바이어 마켓의 물살을 타고 변화된 모기지승인을 준비하여  더많은 리스팅에 선택 장점을 이용해서 구매를  시작할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가을 분기에는 콘도 보다는 단됙주택이 시장을 주도해갈 같다 왜냐하면 이런 억제정책에서도 아직 남이 있는 불씨가 GTA의 단독주택이기 때문이다. RE / MAX는 지난 6 개월 동안 65 개의 GTA 지역에 대한 수치를 발표했으며 다양한 시장에서 가격이 아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905 지역의 절반은 416지역의 34 %에 비해 평균 단독주택 가격이 2 분기에 46.7 % 증가한 것을 보였고, 단독 주택의 평균 가격은 2017 년 2 분기 40 % 나 올랐다.
만약에 현재의 낮은 경제성장으로 가을에 이자율상승이 없고 최근의 유류가격이(1.13) 고개를 드는것을 보면 외곽지역은 모르지만 GTA의 단독주택가격이 고개를 들것이고 얼마만큼의 가격이 상승하느냐에 따라 콘도시장도 다시 들썩일것같다.
오늘의 영어 한마디: The crazy competition coupled with all the new listings and the government implementing the measures.                  결합, 관련있다.

▲ 다음글  | 모기지 이자율 인상예측이 향후 얼마나 될까?..  2017.08.17
▼ 이전글  | 외국인세 정책+이자율 인상=집값 내림세…  2017.07.19

이름 비밀번호

비번자료+신용카드로 돈버세요 자유토론

인문학 여섯번째 모임 결과 자유토론

주방헬퍼 구합니다. 구인구직

Japanese food cook-.. 구인구직

험버칼리지 인근 2베드룸 임대 렌트매매

♣♣♣ 토론토 [노스욕] 1Bed $.. 렌트매매

2008년형 Nissan Rogue 중고차

2016년형 Honda Accord spor..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