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투게더이민 416-727-4433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정치
[정치] 청와대 태도 돌변...
기사입력 2016-11-21
Share
 
 
검찰조사 거부 이어
탄핵 소추 요구 검찰 "박 대통령은 최순실 국정농단 공범"
청와대가 정치권에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을 요구한데 이어 21일(이하 한국시간) 국회 추천 총리 임명 약속 철회를 시사, 파문이 일고있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국회에 총리 추천을 요청한 입장은 유효하냐는 질문에 "대통령 제안에 대해서 야당이 계속 거부를 해왔고, 여러 주장들이 나오는 것 같다"며 "그런 상황이니까 좀 지켜봐야될 것 같다"고 밝혔다.

앞서 박 대통령은 지난 8일 정세균 국회의장을 만난 자리에서 "국회에서 여야 합의로 총리에 좋은 분을 추천해 주신다면 그분을 총리로 임명해서 실질적으로 내각을 통할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정 대변인은 "지금 상황이 좀 달라졌지 않았냐"며 "좀 지켜보자"고 언급했다. 박 대통령의 제안이 철회될 수도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도 "대통령 제안에 야당은 다른 뜻으로 말을 하고 요구를 하고 있는 것 아니냐"며 "좀 달라졌으니까 지켜보자"고 답했다.

'상황이 달라졌다'는 구체적 의미를 거듭 묻는 질문에 정 대변인은 "제 말씀은 여기까지"라며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다.

그러나 청와대는 '상황이 달라졌다'는 입장이 제안 철회로 해석되자 "정세균 국회의장 방문시 박근혜 대통령이 총리 권한에 대해 한 말에는 입장변화가 없다"며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야당과 대화를 통해 (사태를) 풀어가야 한다는 자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오전 브리핑에서 말한 '지켜보자'는 것은 야당의 주장에 일관성이 없으니 우리로서는 지켜볼 수밖에 없다는 뜻"이라고 부연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20일(한국시간) 자신을 '최순실 게이트'의 공범이자 피의자로 전환한 검찰의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정치권에 사실상 탄핵소추를 요구하는 승부수를 던졌다. 이는 대통령직 지속 여부에 대한 판단을 정치권과 헌법재판소에 떠넘기는 동시에 국면전환을 염두에 두고 사태 장기화를 노린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차라리 헌법상·법률상 대통령의 책임 유무를 명확하게 가릴 수 있는 합법적 절차에 따라 하루빨리 이 논란이 매듭지어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검찰이 박 대통령에 대한 직접 조사도 없이 일방적으로 수사결과를 발표하면서 자신의 입장을 변론할 기회조차 갖지 못했고, 재판도 열릴 수 없어 유무죄를 가릴 수 없다는 점을 억울해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 다음글  |  “최순실, 내 앞에선 조용하더니 국민 싫어..  2016.11.22
▼ 이전글  | ‘박-최 게이트’에 한인 보수들 ‘온도 차’  2016.11.21

이름 비밀번호

 
북미 아덴으로의 여행~ 자유토론

세계에서 가장 성공한 CEO들이 매.. 자유토론

Ethnic Food (Korean.. 구인구직

공인회계사사무실 직원 구함 (Nor.. 구인구직

Bell- Chinese new ye.. 렌트매매

★★ 수많은 도시들의 주택/ 콘도/.. 렌트매매

2012년형 미니벤 몬테나 중고차

2015년형 Toyota Prius 리스양도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