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DealMade Trading 647-986-3355
중앙일보 문화센터 416-736-0736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사회
[사회] 인생지만사 ‘호사다마’라더니...150만불 복권당첨…유방암으로 숨져
기사입력 2018-01-11
Share
 
 
대서양 연안의 뉴펀들랜드 주에서 편의점을 운영하며 유방암과 투병중 1백50만달러의 복권에 당첨됐던 한 여성이 2주일만에 숨져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주인공은 20대 두 아들을 둔 싱글맘인 다이안 비숍으로 뉴펀들랜드 주 마운트 퍼월에서 편의점 체인 ‘니즈컨비니언스’스토어를 운영해 왔다. 지난해 11월 자신의 가게에서 복권을 산 후 잭팟 당첨사실과 함께 증세가 호전됐다는 희소식을 함께받았다.
2016년 4월 말기 유방암 진단을 받은 비숍은 당시 국영CBC방송과 인터뷰에서 “홀로 가정을 이끌고 있어 투병 중에도 일손을 놓을 여유조자 없다”며 당첨금은 아들들의 장래를 위해 쓸 것이라고 말했다. “말기라 병을 이겨내기 힘들다는 것을 안다”며 ”그러나 일말의 희망을 갖게 됐고 특히 아들들이 재정적으로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게 돼 기쁘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비숍은 유방암이 다른 장기로 옮겨가며 증세가 악화돼 복권 당첨 후 2주일만에 끝내 숨을 거뒀다. 비숍은 지난해10월말 갑자기 복권을 사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자신의 가게에서 20달러짜리 스크레치 복권을 챙긴 후 1백50만달러에 당첨됐다. 복권 공사규정에 따르면 복권 판매업소의 업주나 종업원이 당첨된 경우 30일에 걸쳐 조사를 받아 사기 여부를 확인 받아야 한다. 복권 공사는 비숍이 구입이 문제가 전혀 없다고 판단해 지난해 11월 당첨금을 내 주었다.
▲ 다음글  | 이름값 못하는 국민커피 ‘팀호튼’ 일부 가맹..  2018.01.11
▼ 이전글  | 지난해 한인연루 사건-사고 ‘강력형’, 총 ..  2018.01.11

이름 비밀번호

 
무료 썰매장으로 놀러오세요~ 자유토론

인문학 여덟번째 모임 결과 자유토론

로저스 대리점에서 풀타임 판매사원 .. 구인구직

농심아메리카 캐나다지사에서 유능한 .. 구인구직

옥빌 2beds Stacked Tow.. 렌트매매

33 Empress 1배드 렌트매매

2008년형 Nissan Rogue 중고차

2016년형 Honda Accord spor..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