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더유핏 캐나다총판 647-986-3355
DealMade Trading 647-986-3355
중앙일보 문화센터 416-736-0736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사회
[사회] 1월은 ‘이혼 극성의 달’
기사입력 2017-01-11
Share
 
 
국내 이혼율 45% 육박
많은 사람들에게 1월은 새출발을 위해 분주하지만 그중에 특히나 더욱 바쁜 사람들이 있다. 바로 이혼 전문변호사들과 가정 상담사들이다.

정신과 전문의 수산 게메쉬 씨는  1월을 ‘이혼의 달’이라고 설명했다.  수많은 부부들이 서로의 관계에 문제가 발생하며 이별을 택하는 경우가 가장 많은 달이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 게메쉬 씨는 “많은 사람들이 연말 연휴에는 그들의 관계를 지속하려 한다”며 “이는 자녀들에게 크리스마스가 부모들이 헤어진 날로 기억되기를 원치 않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로인해 1월은 본격적인 이혼 서류 작업에 착수되고 가정 상담사들의 예약이 활발히 이뤄진다”며 “자녀가 있다면 항상 그들을 우선순위에 두고 모든것을 진행하거나 생각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국내 이혼율은 45% 정도로 매우 높은 편이며 또한 매순간이 추하게 변모할 가능성이 높다. 이와 관련 최근에는 이혼을 기념하는 행사를 주관하는 한 여성이 등장해 주목을 끌고 있다.

이혼 기념식을 계획해주는 일을 하는 바바라 덴스모어 씨는 “살면서 겪게 되는 수많은 경조사 중 따로 의식이 존재하지 않는 것은 이혼”뿐이라며 “수많은 서류작업 법원 출석 등의 스트레스에서 벗어나 새출발을 돕기 위해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 다음글  | 토론토 고속도로 정체, 국내 최악  2017.01.11
▼ 이전글  | 12개 교차로에 노인 안전 구역  2017.01.11

이름 비밀번호

 
비트코인 비트코인하는데 도대체 무엇.. 자유토론

[무료 교육 세미나] 교육 관련 Q&A 자유토론

공인회계사 사무실에서 직원 구합니다. 구인구직

운전(Mr.강) 구인구직

다운타운 콘도 렌트매매

2층 타운하우스 렌트 렌트매매

2008년형 Nissan Rogue 중고차

2016년형 Honda Accord spor..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