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DealMade Trading 647-986-3355
중앙일보 문화센터 416-736-0736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이민·비자
[이민·비자] 부모 초청 비자, 규정에 큰 허점
기사입력 2017-01-11
Share
 
 
배우자 사망=영주권 서류 백지화

5년만에 부모 초청 비자가 승인돼 부모님의 입국을 기다리던 자녀가 아버지의 사망으로 서류를 다시 준비해야 하는 상황이 벌어졌다.

쏜힐에 거주하는 율리아 쉬프린씨는 5년 만에 부모 초청 비자를 승인 받고 부모님을 기다리다 청천벽력 같은 소식을 들었다. 비자의 주 신청자인 아버지가 말기 폐암을 진단받아 당장 캐나다 입국이 어려워 진것. 율리아 씨는 초청비자 진행시 아버지의 피부양자로 서류에 오른 어머니를 주 신청자로 변경하려 했지만 연방 이민성은 아버지가 사망한 뒤 어머니 서류를 다시 제출할 것을 요구했다.

쉬프린씨는 “영주권 진행을 위해 아버지가 사망하길 기다리라는 말을 듣고 그들의 잔인함을 느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결국 그녀의 아버지는 지난 8월에 세상을 떠났고 어머니의 서류를 다시 제출해야 하는 번거로움을 겪게 됐다.

이민성에 따르면 영주권 주 신청자가 사망할 경우, 배우자의 비자 여부는 담당자의 재량에 따라 결정되며 현재까지 관련 사례 연구나 통계조사가 전무한 것으로 알려져 부모 초청 비자의 허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토론토 스타는 이 문제에 관해 이민성의 공식 입장을 요구했으며 쉬프린 씨의 어머니 영주권 발급 절차를 간소화할 수 있는 방안이 제시될 전망이다. 단 새로운 신청서를 제출해야 하는 것에는 변함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 다음글  | “선행 많았지만 법은 법대로”  2017.01.12
▼ 이전글  | 이민 심사 더욱 빨라진다  2017.01.05

이름 비밀번호

 
캐나다에서 비트코인 사는방법 자유토론

인문학 여섯번째 모임 결과 자유토론

Japanese food cook .. 구인구직

Green Oil Inc. 에서 F.. 구인구직

험버칼리지 인근 2베드룸 임대 렌트매매

♣♣♣ 토론토 [노스욕] 1Bed $.. 렌트매매

2008년형 Nissan Rogue 중고차

2016년형 Honda Accord spor..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