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DealMade Trading 647-986-3355
중앙일보 문화센터 416-736-0736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이민·비자
[이민·비자] 조-부모 초청 추첨, 여전히 논란
기사입력 2018-01-04
Share
 
 
접수 후 최종서류 미제출 수천건
선착순에서 추첨방식으로 바뀐 조부모-부모초청 프로그램에 따른 ‘2018년도 신청 접수’가 2일부터 시작된 가운데 선발 과정에서 여전히 문제점이 크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프로그램의 올해 정원은 2만명이며 스폰서 희망자는이민성 온라인 웹사이트(www.cic.gc.ca) 를 접속해 신청할 수 있으며 마감은 2월 1일이다.
이민성은 이 프로그램이 시작된 이후 2015년까지 선착순으로 접수를 받아 서류를 심사해 왔으나 접수 대행 등 부작용이 일어나자 이를 추첨방식으로 변경했다.  
이와관련, 아메드 후센 연방이민장관은 “정부는 가족 재결합에 우선 순위를 두고 있다”며 “접수서부터 심사및 최종 결정 등 절차를 크게 개선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민변호사들은 지난해의 경우 접수후 최종 서류를 제출하라는 통고를 받은 수천여명이 이에 응하지 않아 또 다시 추점을 실시하는등 혼선을 빚었다고 지적했다.
이민성에 따르면 지난해 신청자는 9만5천명에 달했으며 이민성은 추첨을 통해 1만명을 뽑았으나 이들중 4천여명이 최종 서류를 제출하지 않아 초청자격을 상실한 것으로 나타났다. 

핼리팩스의 이민변호사인 엘리자베스 우즈니악은 “소득 등 자격 기준에 맞지 않는 희망자들이 추첨 대상에 이름을 올려 놓겠다는 요행심에 따라 올해도 많이 몰려들어 혼잡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성이 올해 신청 양식에 소득 공개 항목을 추가했으나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시스템은 갖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토론토 이민변호사 매튜 제프리는 “이전에 비해 개선된 것이나 부자격자들을 사전에 가려내지는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다음글  | 국내인 ‘이민’시각 , 대체로 ‘우호적’  2018.01.10
▼ 이전글  | 거주여권 대신 일반여권 발급  2018.01.04

이름 비밀번호

 
다운스뷰 문화교실 수강생 모집 자유토론

[경제 세미나]"착한 부자가 되는.. 자유토론

Korean food chef-Al.. 구인구직

Green Oil Inc.에서 성실.. 구인구직

♣♣♣ 토론토 [노스욕] 1Bed $.. 렌트매매

※ 워털루 콘도 룸렌트※ 렌트매매

윈도우 썬팅 (TINTING) 토론토 틴팅 중고차

2016년형 Volkswagen Passat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