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s Angeles  |  New York  |  Chicago  |  San Francisco  |  Washington DC  |  Atlanta  |  Texas  |  Seattle  |  San Diego  |  Vancouver  |  Korea

‘중앙일보’를 즐겨찾기에 추가


설문조사
DealMade Trading 647-986-3355
중앙일보 문화센터 416-736-0736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전자신문 도움말 중앙일보 캐나다한국인
> 경제
[경제] 국내경제 성장세, 올들어 ‘주춤’
기사입력 2018-04-04
Share
 
 
석유-주택 부문 위축으로
캐나다 경제 성장세가 올해들어 전문가들의 예상과 달리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통계청에 따르면 캐나다국내총생산(GDP)가 지난 1월 석유부문과 주택시장의 위축으로 0.1% 줄어든 것으로 밝혀졌다.
당초 경제전문가 대부분은 0.1% 증가할 것으로 전망한바 있다.


이와관련, CIBC 월드마켓츠의 에베리 센펠드 경제수석은 “지난해 거듭된 높은 성장률이 올해는 다소 가라앉을 것으로 예상했으나 마이너스 결과는 의외”이라며”올해 1분기(1~3월) 성장률이 2% 미만에 머무를 것”이라고 지적했다.
캐나다 경제는 지난해 주요 선진국들중 가장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바 있다.
그러나 올 1월 성장률은 지난해 3분기(7~9월)와 4분기(10~12월)에 이어 감소세를 보인 것으로 2015년 이후 위축세가 가장 큰 것으로 분석됐다. 


정유와 천연가스 생산량이 지난해 12월에 비교해 3.6%나 줄어들며 2016년 5월 이후 가장 큰폭의 감소세를 나타냈다.
또 주택시장도 1월부터 시행에 들어간 연방정부의 새 모기지 규정에 따라 거래건수가 13%나 감소했다.
새 규정은 모기지 대출 신청자에 대해 소득에 대비한 상환능력을 검증받도록 못박고 있다. 이에따라 대출 심사과정에서 탈락자가 늘고 또 최종 대출금도 이전보다 20%나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같은 상황에서도 신규 주택 프로젝트가 잇따르며 1월 건축업계는 0.7%의 증가률은 보였고 제조업계도 출고가 0.7% 증가해 상승세를 3개월째 이어갔다.
한편 경제전문가들과 투자가들은 지난해 7월 이후 3차례나 기준금리를 인상한 연방중앙은행이 올해엔 최소한 두차례 추가 인상을 단행할 것으로 내다봤다.

▲ 다음글  | GTA 3월 주택시장, ‘위축-감소’   2018.04.06
▼ 이전글  | 밀레니엄 세대, 주택시장 견인  2018.04.03

이름 비밀번호

 
다운스뷰 문화교실 수강생 모집 자유토론

[경제 세미나]"착한 부자가 되는.. 자유토론

Korean food chef-Al.. 구인구직

Green Oil Inc.에서 성실.. 구인구직

♣♣♣ 토론토 [노스욕] 1Bed $.. 렌트매매

※ 워털루 콘도 룸렌트※ 렌트매매

윈도우 썬팅 (TINTING) 토론토 틴팅 중고차

2016년형 Volkswagen Passat 중고차


중앙 페이스북 중앙 트위터 회사소개 | 기사제보 | 구독신청 | 광고문의 | 기타문의
주소: 1101 Finch Ave. W. Unit 8, Toronto ON M3J 2C9 | TEL: 416-736-0736 | FAX: 416-736-7811
중앙일보/캐나다한국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Korea Daily Toronto - Canadian Korean Times Weekly. All rights reserved.